한탑 학원에 오신걸 환영합니다
맨위에 바
 


login join

Name
  관리자
Subject
 2022대입 정시모집 30%로 늘린다…수능선발 5천400명 늘어날 듯2
 
Hit : 228 | vote : 28  

https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2D&mid=shm&sid1=102&sid2=250&oid=001&aid=0010275684
지난 17일, 교육부는 공론화 결과와 국가교육회의 권고안을 반영하여
1년간 유예 되었던 대입제도 개편안을 최종 발표했습니다.

이번 개편안은 현 중3이 입시를 치르는 2022학년도부터 적용되며, 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.

첫째,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이 소폭 확대됩니다.
정시 비율이 30% 이상이 될 수 있도록 교육부가 각 대학에 권고하기로 했습니다.
다만, 학생부교과전형이 30% 이상인 대학은 정시 30% 이상에서 제외됩니다.
그래서 정시 확대폭은 그리 크지 않을 전망입니다.

참고기사 : 과장된 대입수능전형 30%
https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2D&mid=shm&sid1=102&sid2=250&oid=469&aid=0000322344

둘째, 수능체제가 바뀝니다.

우선 수능과목은 국어, 수학 등에는 [공통+선택형] 구조가 도입되고,
탐구영역은 문∙이과 구분이 없어집니다.


수학은 수학Ⅰ, 수학Ⅱ는 공통범위이고, 확통과통계, 미적분, 기하 중 한 과목을 선택해야 합니다.
현재 예상으로는 [확통, 미적, 기하]가 고르게 선택 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입니다.

7차교육과정 수능에서 [미분적, 확률과통계, 이산수학] 중 선택할 때,
이산수학을 선택하는 학생의 거의 없었습니다.
이처럼 새 수능에서 기하를 선택하는 학생도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.

또한 현재 이과에서 과학Ⅱ가 외면 받는 것처럼,
이과 학생 중 많은 수가 전략적으로 미적분을 버리고 확률과통계를 선택하게 될 수 있습니다.

탐구에서도 [문과-사탐, 이과-과탐]의 경계가 허물어져,
이과 중하위권 학생의 상당 수가 사탐을 선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.

이과 중하위권에서 확률과통계, 사탐을 선택하는 학생들이 늘어나면,
자연스럽게 기존 문과 학생들이 해당 과목에서 좋은 등급을 받기는 더 힘들어집니다.
또한 이과에서도 미적분과 과탐에서
전체 학생의 감소와 중하위권의 감소로 역시 좋은 등급을 받기가 어려워질 전망입니다.

다만 실제 어떤 현상이 벌어질지는 향후 대학의 입시요강을 확인하기 전까지는 단정하기 어렵습니다.

수능의 평가방법은 제2외국어/한문만 절대평가로 바뀌고, 나머지는 기존의 상대평가를 유지합니다.

그런데 이미 절대평가 중인 영어와는 달리, 9과목 중 선택해야 하는 제2외국어/한문은
과목간 난이도 차이를 어떻게 처리할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.

셋째, 학생부의 기재분량을 축소합니다.
수상경력은 학기당 1개, 동아리 기입은 학년당 1개, 소논문은 기재 하지 않도록 합니다.

이 외에도 교사추천제 폐지, 대학 적성고사 폐지, 학종평가기준 공개 유도 등이
이번 개편안 내용에 포함되어 있습니다.


학생부 기재 분량이 축소되기 때문에 결국 내신 성적을
좀 더 중요한 평가기준으로 볼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.
또한 앞서 얘기한 것처럼 정시 확대 폭도 크지 않기 때문에
현 중3 학생들은 내신성적을 고려하여 고등학교를 선택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.

마지막으로 교육부에서 발표한 대학입시제도 개편방안 및 고교교육 혁신방안 자료를 첨부합니다.
관심 있으신 학생, 학부모는 확인하시기 바랍니


2018-08-27 19:49:08

list vote

back 고1 학생들, EBS 온라인서 교과서 강의 듣는다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Ryohui / Ikkelim